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메인 > 정보광장 > 자유게시판

깃허브를 인수한 MS의 전망

작성자 : 박윤식
등록일 : 2018-06-04 조회 : 3,378
댓글수0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깃허브를 손에 넣고 세계 최대 오픈소스 사업자로 거듭날 전망이다. 

블룸버그 등의 주요외신들에 따르면 MS는 세계 최대 오픈소스 기반 코딩 사이트인 깃허브와 인수계약을 맺고 빠르면 이를 4일 정식 발표할 예정이다. 

MS는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의 주도아래 최근 깃허브와 인수 협상을 추진해왔다. 깃허브는 개발자에게 필요한 코드를 보유하고 있는 방대한 코드 저장소로 기업들에게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젝트용 웹호스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깃허브의 사용자수는 2017년 10월 기준 2천400만명이며 조직수는 1천500만개, 저장소수는 6천700만개에 달한다. 



애플과 아마존, 구글 등의 많은 기업들이 깃허브를 사용하고 있을 정도로 이 회사의 영향력을 막강하다. MS는 1천명 이상 직원들이 깃허브의 저장소에 코딩 작업을 하고 있어 이 회사의 성장에도 많은 부분 기여하고 있다. 

MS는 윈도파일 매니저 소스코드를 깃허브에서 호스팅하고 있을 정도로 이 사이트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사티아 나델라 CEO 깃허브 인수 진두지휘

MS의 깃허브 인수추진은 사티아 나델라 CEO가 적극적으로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MS는 사티아 나델라 CEO 체제후 오픈소스 기술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왔다. MS도 파워셀, 비주얼 스튜디오 코드, MS 엣지 자바스크립 엔진 등을 오픈소스화했다. 

또 MS는 캐노니컬과 손잡고 우분투를 윈도10에 접목했고 자마린을 인수해 리눅스의 모바일앱 개발을 지원하고 있다. MS는 윈도 제어 시스템 개발에 오픈소스인 깃을 사용중이며 리눅스에 SQL 서버를 접목했다. 

이처럼 MS는 오픈소스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아 지난해에도 깃허브 인수를 추진했었다. 당시 MS는 협상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회사 매입대신 파트너쉽을 체결하고 협력을 진행해왔으며 올초 들어 또 다시 회사인수를 추진해 결실을 거둔 것으로 보인다. 

MS는 깃허브의 인수를 통해 개발툴 시장에서 영향력을 다시 확대하려는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개발자들은 MS의 개발툴보다 오픈소스 개발툴을 선호하고 다양한 개발툴을 제공하는 깃허브를 대부분 활용하고 있다. 

MS의 깃허브 인수금액은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깃허브가 지난 2015년 투자유치 과정에서 기업가치를 20억달러로 평가받았고 그 후 회사가 성장한 것을 고려할 경우 50억달러 이상으로 점쳐지고 있다.


출처: 아이뉴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글쓰기 목록보기